Sunday, December 2, 2012

[Review] Peach Tree Novel Event 2012.11.27


English translation by cheerkoo @GHS thread soompi page 1075 

 

구혜선, 사랑이 뭔지는 모르겠고 해탈하고 싶다 - 『복숭아나무』
구오나르도 다빈치, 다음 도전은 결혼?
구혜선 “영화, 작곡, 책… 성공하진 못했지만”

그 림, 음악, 영화, 소설 등 다양한 형식으로 창작 활동을 지속하는 구혜선은 작품 속에서 사랑을 현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녀가 생각하는 사랑은 무엇일까. 사랑에 대해 직접적인 정의는 하지 않았지만 우화적으로 사랑을 정의했다. GHS continues to create through art, music, movie and novel and more. GHS says that she wants to talk about love in her works. What is LOVE in her mind? She does not define love direcctly but defines it more symbolically and abstractly.

11월 27일 작가 구혜선이 소설 『복숭아나무』 출간을 기념해 서울 이화동 어컴퍼니 카페에서 독자와 만났다. 예스24를 비롯해 여러 인터넷 서점에서 사전에 참가 희망을 신청 받은 독자 20여 명이 참석했다. 참가 신청을 한 사람은 예스24 132명, 인터파크 68명, 인터넷 교보문고 16명, 알라딘 18명이었다. 평일 3시에 열린 행사임에도 경쟁률이 10대 1을 넘었다. In commemoration of publication of GHS's novel, Peach Tree, a meeting with the author event was held in Accompany Cafe of Seoul's YiHwa-dong. 20 people met with the author on Nov. 27th. Due to limited seating, many applicants had to be turned down. 132 applied through YES24, 68 through INTERPARK, 16 through Internet KyoBo Books, 18 through Aladin. Basically, there was 1 in 10 chance in becoming a participant for the event. 

『복숭아나무』는 작가 구혜선이 2번째로 내놓는 소설이다. 최근 같은 제목인 작품이 영화로도 개봉했다. 몸은 하나, 얼굴은 두 개인 샴쌍둥이 형제를 소재로 한 이야기다. 이들의 아버지는 세상의 편견이 두려워 30년 동안 세상과 격리된 곳에서 형제를 키운다. 이런 환경에 순응하는 상현, 그와 달리 동현은 세상과 소통하길 바라며 소설가를 꿈꾼다. 아버지는 동현을 도와주기로 결심한다. 책을 만들 삽화가인 승아에게 함께 책을 만들어 줄 것을 부탁한다. 영화에서는 상현 역에 조승우, 동현 역에 류덕환, 승아 역에 남상미가 열연했다. PT is her second novel. Her move under the same title also recently came out. It is a story about Siamese twins who has one body and two faces. Fearing the outside world's prejudice, the twins' father raised the sons in seclusion for 30 years. Sanghyun complied with the condition while Donghyun hoped for contact with the world and aspired to become a novelist. Father determines to help Donghyun and asks SeungAh's help with illustration. In the movie, JSW acted as SangHyun, RDH as DongHyun and NSM as SeungAh.


조 승우와 남상미 등 호화 캐스팅에 구혜선이 시나리오를 쓰고, 감독했다는 사실만으로 영화 「복숭아 나무」는 주목을 받았다. 그렇지만 흥행으로 이어지지 못했다. 11월 28일 현재 한국영화진흥위원회에 따르면 「복숭아나무」의 누적 관객 수는 총 33,884명이다. 저조한 수치다. Her movie received much attention because she wrote the scenario and directed the movie and because of the famous stars appearing in her movie. However, it did not become a box office hit. According Korean Film Council on Nov.28th, PT was watched by total of 33,884 people. It is a disappointing figure. 


돌이켜 보면, 배우 구혜선이 아니라 감독 구혜선, 작곡가 구혜선, 작가 구혜선으로서 그녀가 크게 성공한 적은 없다. 그럼에도 구혜선은 끊임없이 다양한 분야에서 자신의 창작물로 승부를 겨뤘다. 그녀의 창작욕은 어디에서 나오는 걸까. 이날 독자와 만남에서는 소설 『복숭아나무』 외에도 다양한 주제로 담소를 나누었다. 독자가 미리 써낸 질문지를 사회자인 이은미 씨가 읽고, 이에 구혜선 씨가 답하는 방식으로 티타임이 진행되었다. If we examine, GHS as a director, composer and writer did not succeed in a big way so far. Neverthless, GHS never ceased to create from multi-directcion. Where does her drive to create come from? At this event, not only the book but many different themes were discussed. This tea-time event was carried out in this style: readers wrote out their questions (on stickies) and the mc Lee EunMi read them out loud and GHS answered them. 



복숭아나무, 2주 만에 썼다==I wrote Peach Tree in 2 weeks. 

소 설 출간을 기념한 자리인 만큼 소설에 관한 이야기가 먼저 등장했다. 샴쌍둥이라는 현실에 있는 존재를 소재로 하긴 했지만, 구혜선 작가의 상상력이 개입했다. 몸이 1개에 얼굴이 앞뒤로 연결된 사례는 찾기 어렵다. 있다 하더라도 보통 샴쌍둥이는 태어나도 수명이 길지 않다. 그녀는 자신이 꾼 꿈에서 영감을 얻었다고 한다. As this event celebrated the publication of the novel, talk about the novel appeared first. It is GHS's creativity that created Siamese twins with one body and two faces. Such an instance is hard to find in real life. Even if it many exist, they cannot live long. GHS says that she came up with the concept in her dream. 

이어서 그녀는 자신의 창작 습관을 공개했다. 작품을 구상하기까지 시간이 오래 걸리지만, 한번 쓰면 끝까지 쓰는 편이라고 한다. 『복숭아 나무』는 2주 만에 완성했다. 책상에 앉아 발휘하는 집중력이 남다른지라 문제도 있다. 건강에 이상이 생겼다. 최근 탈이 나 응급실에 간 그녀, 거기서 찍은 엑스레이를 보니 허리가 휜 것을 발견했다. 책상에 오래 앉아서 작업한 탓이다. Then, GHS revealed her habit of creativity. It takes her a long time to conceive her project/work. However, once she starts to write, she tends not to stop until it is completed. Peach Tree was finished in 2 weeks. Sitting at her desk, the kind of concentration she can exert seems unique but can also cause problems. It affected her health. Recently she went to an emergency room. The x-ray showed that her waist is not straight (curved, bent, etc.). It is all due to working too long and hard at her desk. 

구오나르도 다빈치, 다음 도전은 결혼=Goo-onardo DaVinci, her next challenge is marriage

사 람들은 ‘구오나르도 다빈치’라고 부른다. 화가이자 기술자, 조각가, 사상가로서 이탈리아 르네상스를 이끌었던 레오나르도 다빈치를 빗대 표현한 별명이다. 여러 방면에서 활동하는 구혜선에게 어울리는 별명이기도 하지만 일부 네티즌은 풍자의 의미를 담아 사용하기도 한다. 배우 이외의 분야에서 뚜렷하게 성과를 올리지는 못했기 때문이다. 이에 대한 불안은 없을까.People call her 'Goo-onardo DaVinci. It is named after Leonardo DaVinci who, as an artist, machinist, sculptor, and thinker, pulled Italy into Renaissance era. It is a nickname that may fit GHS who works her crafts from multi-direction, but some internet users use it with underlying belittling sarcasm. It is because she has not yet clearly accomplished success in the areas other than her acting. Does she have any anxiety and stress about that?

“구혜선이니 기회가 많았겠지, 하고 사람들은 생각한다. 시장에 나오기까지 자본이 많이 필요하다. 이런 과정에서 도움을 받진 않았다. 여러 가지 일을 하며 딱히 성공했다고 할 만한 것은 없었다. 작품 활동을 하며 수익은 없다. 손해만 발생했다. 그래도 좋다. 나 자신에 기회를 주고 용서하는 일을 하고 있다. 누군가는 나를 작곡가로, 영화감독으로 인정하지 않는다. 인정받기 위해 할 필요는 없다. 엄마를 보면 요리사이기도 하고 주부이기도 하지만 슈퍼우먼이다. 아버지도 그렇다. 오늘 나오는데 아버지가 페인트를 바르고 계시더라. 아버지의 정체는 무엇일까? 자기가 자기에게 기회를 주는 게 중요하다.”==GHS's words: "People think that I must have been given lots of chances because I am GHS. For it/works to make it to the public, it takes lots of capital. Even so, I did not accept any help. I cannot say anything really succeeded even though I worked at so many things. Only loss/damage occurred. But, it is OK. Right now, what I am doing is giving myself opportunities and forgiving. Some people do not acknowledge me as writer and director. There is no need to work to only to get acknowledged. When I look at my mom, not only is she a chef and homemaker, she is a superwoman. My father is too. When I was coming out, he was putting on paint. Why would he do that? It is very important to give oneself the opportunities."

자 신에게 기회를 부여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하는 구혜선, 앞으로 그녀가 새로 도전할 분야는 어디일까. 정해놓은 것은 없다고 그녀는 말했다. 스무 살 이전부터 그림을 그렸고 음악을 했던 그녀다. 10년 동안 시행착오를 겪으면서 이익보다는 손해를 많이 봤다고 한다. 앞으로는 손해를 덜 보는 게 자신에게 내린 과제. 그럼에도 새로 도전할 분야를 말해 달라는 부탁에 구혜선 씨는 결혼을 꼽았다. Granting a chance to oneself is what GHS said. In the future, in what else is she going to challenge herself? She says she has not made any plans. She has been drawing and composing even before she was 20 yo. She says she has experienced many trials and errors for the past 10 years and experienced much damages and losses. She gave herself homework not to incur so much more losses in the future. Even so, people still begged her about her next challenge. She picked marriage. 



내 아이는 매달 말마다 내 앞에서 발표해야 한다=My child has to give a speech in front of me at the end of each month. 

결 혼과 함께 자녀 교육에 대한 고민도 종종 한다는 그녀. 어떻게 교육을 할 것이냐는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She says that she ponder about marriage and child-rearing once in a while. She was asked as to how she would raise her child. She answered:

“아이가 말을 하고 자아가 형성되기 시작할 때 때, 매일 자기 삶의 비전에 대해 발표하게 하겠다. 앞으로 어떻게 살 건지, 어떤 경쟁력으로 살 건지 훈련하는 게 중요하다. 아는 친구 중에 이런 과정으로 자란 사람이 있다. 엄청나게 감성파다. 유기견이나 유기 동물을 보면 마음이 아파서 못 떠난다. 하루는 부모님께서 친구에게 물었다. 너 그렇게 해서 어떻게 살래. 그러자 친구가 '난 이게 경쟁력이다.'라고 대답했다. 이렇듯 자기만의 철학이 확고해야 한다. 만 7살부터 시킬 예정이다. 매달 말마다, 하고자 하는 일을 제출하고 발표해야 한다. 사람 앞에서 말하는 게 중요하다. 어거스트 러쉬, 라는 할리우드 영화에 3초 카메오로 출연한 적이 있다. 당시 놀랐던 게. 아이들이 발표하는 데 익숙하더라. 촬영 들어가기 이전에 발표하는 시간이 있다. 우리는 쑥스러워서 못하는데. 그들은 발표할 시간이 부족했다. 7, 8살인 아이가 초콜릿을 좋아한다는 이야기를 10분 정도 한다. 이렇게 발표를 하다 보면 자기가 무엇을 좋아하는지, 무엇을 하고자 하는지 안다.” =="When my child is able to speak and the ego starts to develop, everyday, I will ask the child to speak about and present his/her vision for life: how will he live and how much he will strive for it. Such training is important. Among my friends, one grew up in such an environment. He/she now has amazing depth of emotion. If s/he sees stray or abandoned animals, s/he cannot just leave them there. One time, my parents asked this friend, how are you going to live like that? My friend said, "this is my driving force for life." I believe that a person has to be very firm about one's attitude and philosophy about life. I am going to start when the child is about 6 years old. At the end of each month, my child will submit and present what he plans to do. It is an important skill to be able to present in front of others. I once made a 3 second appearance in a Hollywood movie called August Rush. I was surprised to find that the children are so comfortable and skilled at speaking and presenting in front of others. Just before the filming started, they had to make presentations (maybe auditions??) We may feel so embarrassed and could not do it, but they felt they did not have enough time to talk. 7 and 8 year-old children were talking about why they like chocolate for 10 minutes. If we practice talking in front of others, we are going to know what we like and what we want to do."

자신만의 철학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는 구혜선이지만 이날 독자와 만남에서는 소박한 모습도 보였다. 인생에서 가장 소중한 3가지를 말해 달라는 질문에 ‘가족, 개들, 만나는 인연’이라 답했다. 꾸미지 않으면서도 아름다운 비결을 말해 달라는 부탁에는 “엄청나게 꾸미는데, 꾸미지 않은 척한다.”라 고 솔직하게 이야기했다. 꾸미지 않은 것처럼 보이는 이유는 자신이 게으르기 때문이라며, 부지런한 사람이 잘 꾸민다는 말도 덧붙였다. We met GHS who emphasized the importance of having one's own philosophy. But we also met the down to earth and simple GHS as well. She was asked to name three most important things in her life: Family, all the dogs and fateful meetings and connections with people. She was also asked about her little make-up yet beautiful appearance. GHS said, "'I put tons of effort into trying to look good. I just look like I don't." She also said that the reason that she may look like she did not put any time and effort into her appearance is that she is lazy. She added that people who look like they put time and effort into their looks are very diligent. 


사랑이 뭔지는 모르겠고, 해탈하고 싶다 =I don't know what love is, but I want to be free/liberated.

그림, 음악, 영화, 소설 등 다양한 형식으로 창작 활동을 지속하는 구혜선은 작품 속에서 사랑을 표현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녀가 생각하는 사랑은 무엇일까. 사랑에 대해 직접적인 정의는 하지 않았지만 우화적으로 사랑을 정의했다. 

“두근거림이 사랑일까? 사랑일 수도 있다. 언니가 장보고 무거운 걸 들고 오면 내가 못 본다. 들어 주고 싶다. 두근거리지 않지만 사랑이다. 반대로 남자를 만날 때, 무거운 걸 내가 들고 있으면 섭섭하다. 언니가 내 짐을 안 들어준다고 섭섭하진 않다. 그렇다면 내가 다른 사람의 무거운 것을 들어주고 싶다면 그 사람은 내가 사랑하는 사람이지 않을까, 하는 고민을 많이 한다. 사랑에 관한 관념이 구축되면 행복할 것 같다. 지금은 누구를 만나는 것보다는 개와 고양이와 함께 하는 것이 좋다. 개는 1년, 고양이는 4~5개월 되었는데 둘이 사랑한다. 양보해서 물 먹고, 둘이 안고 잔다. 둘이 말은 잘 안 통한다. (웃음) 개와 고양이를 보는 게 좋고, 존재하는 것만 해도 행복하다.” GHS's quote: "When your heart flutters, is that love? It can be. It is hard for me to see my sister carrying heavy bags from food shopping. I want to go and hold them for her. My heart is not fluttering at that moment but I know that is love. On the other hand, if I am holding heavy load and meet a man, I feel kind of neglected. My sister does not feel neglected if I don't go and help her with the load. But, if I want to hold the heavy load for someone, does that indicate that I love that person? I ponder about these things a lot. When my concept and notions about love become more firmly established, I think I will be happier. Right now, I enjoy my time with my dog and cat instead of meeting someone. Dog is one year old and the cat is about 4~5 month old but they love each other. They allow each other to take time drinking from the bowl and they sleep together hugging each other. They don't communicate well with each other (laughter). I like observing my dog and cat and I am happy just being alive."

 순간에 존재하는 것도 행복하지만 예술하는 사람으로서 목표가 있을 법하다. 구혜선에게 목적지는 어디일까. 그녀는 “해탈”이 라고 답했다. 자본주의 국가에서 자본이 떨어지면 일하기 어렵다. 이런 현실적인 제약으로부터 해탈하고 싶다는 게 그녀의 목표. 예술과 자본이 함께 가는 사회에 살지만, 사람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구혜선. 자신도 불가능한 경지라는 사실을 알지만, 최대한 해탈에 다다르려고 노력하는 중이다. 이를 위해서는 그녀는 젊을 때 열심히 일하겠다고 독자 앞에서 다짐했다. Happiness in the moment is all good but as an artist, GHS must have some type of ideal. What is the destination that GHS seeks? She said, it is "freedom/ lliberation/emacipation". In this country of capitalism, it is hard to work without any capital. Her goal is to be free from such a realistic constraint. She lives in a world where art and capitalism coexist. But she feels that people are more important. She knows that she is in an impossible territory of reality, but she is in the process of trying to reach as close as possible to that land of emancipation. To reach that goal, she vowed to the readers that she will continue to work hard.

No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