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October 4, 2013

Koo Hye Sun-'Focus on Practical Things in Life'

[청주국제공예비엔날레찾은 스타들]"생활 속 실용적 작품에 중점"=Stars who found CICB--"focus on practical things in life"
신홍균 2013-09-29=by Shin HongGyun

[충청일보 신홍균기자]지난 20일 모델 송경아 씨에 이어 28일에는 다방면에서 활동하고 있는 멀티테이너이자 공예비엔날레 홍보대사 중 한 명인 구혜선 씨가 행사장을 찾았다. [ChungChung Daily News Reporter Shin HongGyun] Follwing model Song GyungAh on 20th, one of the ambassadors and the multi-talented GHS-ssi came to CICB on the 28th.

 구 씨의 이번 방문은 자신의 작품 전시인 특별공예전 'butterfly effect' 오프닝 참석과 작품 디스플레이를 위해 이뤄졌다. Gu-ssi came to open her special exhibition called "butterfly effect".

 지난 11일 개막식에 이어 행사 시작 이후 두 번째로 공예비엔날레를 찾은 구 씨는 자신의 예상보다 많은 사람들이 모여 있자 놀라는 눈치였다. This is her second time to the event after the opening ceremony on 11th. She looked surprised that there were more people in the audience than she expected.
 "이렇게 많이 와주실 줄은 몰랐어요. 제게 주어진 공간이 이렇게 클 줄도 몰랐고요. 부족한 작품들이지만 예쁘게 봐주셨으면 좋겠습니다." GHS: "I did not know that so many of you would come. I also did not know that a space allocated to me would be this big. My works are inadequate but I hope that you would view them with kindness."

 간략한 소개와 인사에 이어진 시민과의 대화 시간에서 구 씨는 인터넷으로 접수된 질문 중 몇 가지에 대해 자신의 생각을 이야기했다. After brief intro and greetings, Gu-ssi answered few of the questions that were posed on the internet.

 전시 타이틀인 '나비 효과'의 의미에 대해 구 씨는 같이 살고 있는 애완동물을 예로 들었다.To the question about her exhibition's title, Butterfly Effect, Gu-ssi used her pets as an example.

 "집에 강아지와 고양이가 몇 마리 있어요. 그 아이들은 저보다 외형의 크기는 작지만 제게는 아주 큰 의미를 갖죠. 그런 것처럼 겉보기에는 작지만 큰 것을 내재하고 있다는, 그런 의미로 이해하시면 될 것 같아요. GHS: "I have few dogs and cats in my house. They may be smaller than I am in terms of size, but they hold a big big meaning to me. So, you can see it as something small having bigger meaning/consequence than expected."

 다른 시민은 그가 자신이 감독한 영화를 공개했을 때 감독으로서 자신만의 독특함을 표현하려 했다고 언급한 적이 있다며 이번 공예 전시에서는 어떤 것을 표현하려 했는지 물었다. Another person asked what GHS is trying to express through this CICB exhibition just as she tried to express her own unique way of looking at thins through her movies.

 "생활 속 실용적인 면에 중점을 두려고 했어요. 전에는 어두운 그림을 그린다는 말을 많이 들어서 이번에는 훨씬 모던하고 실내 장식 등에 무난히 쓸 수 있는 쪽으로 방향을 잡았습니다." GHS: "I wanted to focus on the everyday practicality. I heard many people comment that my drawings are "dark". This time, I decided to focus on what is modern in terms of interior decorations and what could be used forever."

 구 씨는 방송이나 사진에서 가끔 왼쪽 손가락 손톱에만 검은색 매니큐어를 바른 모습을 보일 때가 있었다. 한 시민이 그 이유를 물었다. Another person asked for the reasons why Gu-ssi wears black nail polish on her left finger sometimes. (I wanted to know that too!! keke)

 "지금은 지웠는데 전 한 쪽에 치우치지 않고 양 손을 다 쓰려고 해요. 한 쪽에만 매니큐어를 바른 건, 그렇게 하면 그 손을 쓰는지 안 쓰는지 보게 되기 때문이에요. 그리고 왼쪽에만 바르는 게 아니라 양 손에 번갈아가며 발라요." GHS: "I am not wearing it now, but I am trying not to be partial to just one hand--I want to try to use both hands. (This is Leonardo DaVinci's method for training oneself to use both sides of the brain equally.) The reason I polish black color is for me to be aware if I am using or not using that hand. Also, I don't polish only the left side. I alternate."

 구 씨는 질문 하나 하나마다 수줍은 듯 웃음을 섞어가며. 답했다. 작가나 영화감독, 연예인이 아닌 인간 구혜선을 보여주는 것 같았다. Gu-ssi, seemingly shy, she answered each question with her laughter. It felt as if she was genuinely showing GHS, herself, and not an author or director or a celebrity.

 공예를 시작하게 된 계기에 대해서는 "청주국제공예비엔날레에서 자금을 받아서"라며 농담을 던지기도 했다. To the question about what made her get involved in CICB, Gu also threw in jokes like..."CICB sent me money..."

 "전시 타이틀인 '나비 효과'는 작은 생각들이 모여 커져서 예술품이 되고 공예품이 된다는 의미를 담았어요. 우리 생활도 그렇지 않나요? 앞으로의 작품 활동도 이 타이틀로 계속 이어갈 겁니다." GHS: "My exhibition's title 'Butterfly Effect' means to convey that small thoughts can gather in time to turn it into an artistic piece of work which then can become a craftwork. Isn't that like our own lives? I plan to continue my work under this same title."

 인터뷰 말미에 본 행사장인 옛 연초제조창에 대한 소감을 물었다. (I think the next and final question is about the location of the CICB??)

 "개막식 때도 봤지만 굉장히 웅장한 공간이라 놀랐어요. 이렇게 클 줄 몰랐거든요. 굉장히 신선해요. 그리고 제 전시에 할당된 장소가 생각보다 더 크더라고요. 지금은 소품 위주로 가지고 왔는데 좀 더 규모가 큰 작품들로 보충을 해야겠어요." GHS: "I saw it during the opening, but this place is magnificient. I was surprised. I did not know that it would be this big. It is very refreshing to me. Also, the size of the location allocated to me is also bigger than I expected. I brought over small things but I think I better bring more and bigger pieces to fill up the space."
http://m.ccdailynews.com/a.html?uid=362097
English trans by cheerkoo @ GHS thread soompi page 1252

No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