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November 30, 2014

Koo Hye Sun - Interview/Excerpt with OhMyStar

 
English translation by cheerkoo @ GHS thread soompi page 1547
  
"난 좋은 본보기의 어른이 될 수 있을까요"-Would I become an exemplary adult?

작 년 겨울에 한창 아동 학대 기사가 많이 보이더라고요. '부모가 된다는 것은 어떤 걸까' 그리고 동시에 자녀의 인권에 대한 얘기도 하고 싶었죠. 단순히 모녀 관계만 바라보지 않고, 주입식 교육과 일방적인 강요를 하는 기성세대에 대해 말하고자 했습니다. Last winter, I happen to see many news on child abuse. I wanted to tell a story not only about what does it mean to become a parent but also about your child's rights as a person. Besides the mother-daughter relationship I also wanted to take a look at our education that traditionally emphasizes cramming.

물 론 제 고민도 담았어요. 제가 혹시 엄마가 된다면 어떻게 행동해야 할까요? 우리 엄마가 하던 대로 하면 될지, 누구에게 배워서 해야 하는 건지 등 그런 고민이 있었어요. 부모님은 사랑을 주는 존재지만 종종 그 사랑이 옳지 않다 느낄 때가 있잖아요. 그릇된 기대나, 내가 원치 않는 부모의 보수적 성격을 난 대물림 안 할 자신이 있을지 그런 생각도 담았죠." Of course, I also inserted into the story my own worries. If I become a mother, how should I behave? Do I follow after my mother or should I learn from someone else? Parents are suppose to give love but, once in a while, we may feel that their way of love is not right. I also inserted into the story my worries about whether I have the confidence to put aside unrealistic expectations of my child or stop myself from passing down unwanted conservative traits from my parents.


전 작 <복숭아나무>가 삶과 죽음에 대한 구혜선만의 개성적 시각을 담았다면, <다우더>에선 삶과 죽음을 인지하기 직전까지 우리가 맺는 관계에 천착한 듯 했다. 구혜선은 "사람들은 저마다 개성도 다르고,  환경도 다르다는 걸 종종 까먹는 것 같다"며 "많은 분들이 적금을 붓고, 노후를 준비한다곤 하는데 당장 오늘이 즐겁지 않으면 무슨 소용인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읊조렸다. If her previous work <Peach Tree> contained her unique views about life and death, <Dauder> seems to analyze the relationship to which we are bound to the very moment of death. GHS: "At times, I forget that people are different from me in personality and background. Most of us save to prepare for the old age, but I think about what is the use of that when you are not happy today."

" 전 당장 오늘이 즐겁고 싶어요. 계획을 세운다면 한 달에서 일 년 정도의 기간만 세우고자 해요. 지금은 아니더라도 10년, 20년 뒤에 행복할 거라고 우린 학습당하고 있죠. 착각이라고 생각해요. 젊었을 때 적금 열심히 부어서 50대에 여행갈 거라고 생각하는 것도 말이죠. 저도 지금은 젊지만 당장 건강 문제가 생길 수도 있고, 운명의 덫에 걸릴 수도 있어요. GHS: For me, I want to enjoy today. If I have to plan, I would plan for the next one month to a year. We are taught that we will be happy in 10 to 20 years if not now. I feel that is an illusion, like thinking that if we save while young we can travel when we turn 50. I am young now, but I can suddenly become ill or get caught in the unavoidable traps of fate.

다 들 안 좋은 생각이라고 하는데 오히려 해야 하는 생각 같아요. 저도 그렇고 지금의 젊은 세대가 안쓰러워요. 이건 진짜 기성세대가 잘못한 겁니다. 젊은 친구들이 좀 더 자유로울 필요가 있다고 생각해요. 그런 기성세대가 안 되고 싶어요. 그래서 이렇게 본보기로 (영화를 연출하는 등) 을 벌이나 봐요(웃음)." People tell me that I am thinking negatively, but I feel we should think about it. I feel sad for the young generation of today as I do for me. I really feel that it is the mistake of the tradition/older generation. I feel that there is a need for the younger generation to be more free. I don't want to be part of such older generation/tradition. Maybe that is why I am making movies as an example and doing things that appear reckless to others."

구혜선이 완숙했다고? "과거로부터 배워나가는 것 뿐" Is GHS mature? "I am just trying to learn from the past."
 
같 은 맥락으로 구혜선은 자신이 연출한 영화가 크게 흥행하는 것보다는 그 의미와 내용이 사람들에게 공감받길 바라고 있었다. 한두 번도 아닌 세 번째기에 보다 세련됨을 갖추고 완성도를 기대할 법도 했지만 구혜선은 "첫 영화에서 한 실수를 두 번째 작품에서 하지 않고, 두 번째 때 벌인 잘못을 세 번째에선 다르게 접근해갈 뿐"이라며 담담하게 말했다. Rather than expecting big success from her movies, she wanted others to understand and empathize with the content and meaning. ... GHS:"I am merely trying not to repeat same mistakes. So, I avoided the mistake from the first movie to make the second movie and avoided the mistake from the second movie to make the third one."

" 그저 영화를 하면서 남들에게 민폐 끼치지 않을 정도면 좋겠어요. 제작비 회수 정도는 생각하죠! (웃음). <다우더>에 출연해주신 심혜진 선배를 비롯해서 (배우들에게) 적지만 출연금을 드리긴 했어요. 공짜로 일할 수는 없잖아요. 저도 그건 원치 않아요. 제작비를 최대한 아끼고 효율적으로 쓰는 게 최선입니다. 이번 영화의 공간 배경이 된 산이의 집도, 전세로 나왔지만 매매되지 않은 집을 빌려서 찍은 거예요. 도배만 새로 했죠." "My hope while making my movies was not to cause any discomfort or nuisance to others. That was it. Of course I do think about recovering the cost of production.(laughter) All the actors were given their fees even though a small amount. One should not work for free. I would not want that either. I tried hardest to use the production budget in the most efficient way possible. I borrowed a house that was not selling to make the background of the movie. We just gave it fresh wall-paper for the filming." (Boy!! the details that go into making the movie!! She probably had to do all the detail work herself due to lack of money. ??)

연 기든 연출이든 혹은 그림이든, 구혜선은 끊임없이 자기를 표현해왔다. 어쩌면 이렇게 꾸준할 수 있을까. 구혜선은 "결국 실패와 좌절에서 배운다"며 "영화로 돈 벌 생각하지 않게 됐고, 실패를 해보니 또 다른 실패도 두렵지 않았다"고 답했다. 또한 최근에 느끼기 시작한 자신의 행복론에 대해 설명했다. GHS never ceases to express herself whether through acting, drawing or directing. How can anyone be that deligent! GHS: "ultmately, I learn through failures and frustrations. I acknowledged that I am not going to earn money through movies. Once I failed, I was not afraid to fail again." Then, GHS talked about her ideas on happiness.

" 저 역시 언제든 떠날 수 있게 제가 가진 짐들을 최소화했어요. 옷, 신발, 액세서리 등이요. 근래에 인터넷을 보니 직장을 그만두고 제주도나 지방에 정착하는 분이 많더라고요. 자유를 원하는 거죠. 저도 언젠가 훌쩍 가버릴 수도 있어요(웃음). 우리나라는 '평균치'라는 개념이 있잖아요. TV에 흔하게 나오는 한강이 보이는 아파트도 평균적인 사람들이 사는 집이라는 인상이 있죠. 그 평균치에 미치지 못하면 못 사는 거라고 괴로워하는데 그건 아니라고 봐요.  GHS: "I also reduced my belongings to the bare essential so that I am ready to leave any time, such as clothes, shoes and accessories. Recently, I read in the internet that some people just quit their jobs and moved out to JeJu-island or to the outer suburbs. They are seeking freedom. I may also just up and leave. (laughter) As you know, our country has a concept of what is average and normal. There is a notion as frequently captured by TV that what seems to be normal is to be able to live in an apartment with the view of the Han River. Frustration may descend if we are not able to live up to that perceived normalcy. To me, that is not right."

한 달에 30만원을 벌더라도 자기 사는 것에 문제 없으면 좋은 거잖아요. 남을 따라가려고 하니 비참해지는 거 같아요. 저도 어릴 때 단칸방에서 살았고, 연탄불을 피워서 겨울을 났어요. 근데 그게 가난한 건지 인식하진 못했죠. 부끄럽지도 않았고요."  "Even if you earn  300,000Won per month, you are doing ok if you have no problem with living. If you try to be like other people, you become miserable. As a child, I lived in an one-room home which was heated through coal during the winter. But, I grew up never knowing that was considered poor and there was no shame."

그 만큼 구혜선은 충분히 삶의 가치와 자신이 지향하는 지점을 알고 있었다. 배우와 감독, 혹은 엔터테이너 등 사람들이 뭐라 표현하든 자신의 길을 진정성을 갖고 뚜벅뚜벅 걸어가는 게 그녀가 할 수 있는 최선이었다.  GHS is sufficiently aware of her life's values and where she wants to direct her life. Regardless of what people may say or judge about actors or directors or entertainers, GHS firmly and diligently walks her own path with sincerity.

" 어렸을 때야 막연하게 무언가 되고 싶다는 꿈을 갖곤 했어요. 요즘 저도 자꾸 만나는 아이들에게 '커서 뭐가 될래?'라고 묻고 있더라고요. 근데 사실 반드시 뭐가 될 필요는 없지 않나요? 일을 한다는 건 좋은 거지만 과하게 일하니 괴로운 거라고 봐요. 아이들이야 어른들이 물으니 인위적으로 대답하는 거고요. When I was little, I also used to dream of becoming something. These days, I also find myself asking the children I meet what they want to be when they grow up. But, honestly, does anyone must become something? It is good to work but I feel that it can also be agonizing to overwork. Kids just answer automatically for the adults who wants to know."

지 금 저도 무언가로 규정되는 게 두려워요. 다음 작품은 뭐할 거냐고 묻는 분도 계신데, 당장 아무 것도 안 할 수도 있을 거예요. 내년에 과연 무얼 할 수 있을까 모르겠어요. 엄마가 돼서 육아 프로그램에 나올 수도 있고요(웃음). 틀에 갇히고 싶지 않다는 거예요. 지금이야 연기를 하고 있으니 마음이 식지 않는 한 계속 업으로 삼겠죠. 누군가의 인생을 강요하거나, 강요받고 싶지 않아요." These days, I am also fearful of being typed/categorized as something. Some people ask me what project I will do next, but it is possible that I won't do anything. I am not sure what I will do next year. I can become a mom and come out in a children's program.(laughter) I am saying I don't want to be typecast or boxed-in. As long as my heart is in it, I will continue to act for a living. But, I don't want to force my thoughts on others as I don't want that for myself from others."

No comments:

Post a Comment